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글로벌CEO "경제 최대위협은 과잉규제·무역갈등 재점화"
기사입력 2020-01-21 23: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다보스포럼 ◆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역시 미·중 무역분쟁과 전 세계적인 지정학적 갈등이 해결되지 않고 세계 경제를 억누르면서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들의 경기 전망이 더 악화되는 상황이다.

"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벨베데레 호텔에서 글로벌 CEO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한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밥 모리츠 회장은 지난해 설문 때 글로벌 CEO 3명 중 1명(29%)이 전 세계 경기 둔화를 우려한 데 이어 올해엔 부정적 전망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모리츠 회장은 2명 중 1명(53%)꼴로 기업 경영자들이 경기 부진을 진단하면서 2년 연속 경기 비관론이 이어지고 있는 점을 심각하게 바라봤다.

이들 글로벌 CEO의 경기 비관론은 특정 지역에만 국한되지 않고 북미, 서유럽, 중동, 중남미 모든 지역에서 전반적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상대적으로 전 세계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성장세를 유지했던 북미 지역의 경우 올해엔 경제성장이 둔해질 것이라고 응답한 CEO 비중이 63%로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미·중 무역갈등 불씨가 여전한 데다 미국 재정적자가 눈덩이처럼 커지면서 경기 부양 여력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CEO들의 불안 심리를 부추겼다는 분석이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가 초읽기에 들어간 유럽 지역에서도 CEO들의 비관론 확대가 두드러졌다.

20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 행사장인 콩그레스센터에서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과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오른쪽)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장대환 회장은 올해로 27년째 WEF에 참여해온 정식회원으로 이날 다보스서클 행사에 참석했다.

[박봉권 기자]

지난해엔 경기 하강을 전망한 서유럽 지역 CEO 비중이 33%였지만 올해는 59%로 급등했다.


모리츠 회장은 "미·중 무역갈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전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 확산이 심화하면서 글로벌 CEO들의 올해 경제 비관론이 더 깊어졌다"며 "이처럼 불확실한 기업 환경을 감안하면 CEO들의 경제 전망이 하향 조정되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또 "CEO들의 세계 경제 전망 설문조사 결과가 실제 글로벌 경제성장률과 높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CEO들의 비관론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것과 궤를 같이한다"고 설명했다.

IMF는 PwC의 글로벌 CEO 설문조사 결과 발표에 앞서 이날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4%에서 3.3%로 0.1%포인트 낮췄다.

다만 모리츠 회장은 글로벌 CEO들의 경제 전망이 비관론 일색이긴 하지만 글로벌 경제가 심각한 침체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내다봤다.


모리츠 회장은 "글로벌 CEO들의 비관론이 팽배한 것은 사실이지만 올해 설문조사 결과를 심층 분석한 결과 세계 경제가 심각한 경기 침체로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진단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비관적인 경제 상황에서 위축되기보다는 오히려 조직을 더 민첩하게 만들어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이번 조사에서 CEO들의 밤잠을 설치게 하는 최대 경제 위협 요인은 지난해와 같이 '과도한 규제'(36%)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무역갈등'(35%) '불투명한 경제성장 전망'(34%) '사이버 위협'(33%) '정책 불확실성'(33%) '핵심 기술 확보 어려움'(32%) 등이 뒤를 이었다.


무역갈등은 지난해 4위에서 올해 2위로 올라섰고, 불투명한 경제성장 전망은 지난해 12위에서 올해 3위로 껑충 뛰었다.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가 너무 많아 경기 전망 자체가 쉽지 않다는 방증인 셈이다.

그러나 기후변화 이슈는 글로벌 CEO들이 꼽은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 순위에서 11위에 그쳐 관심권 밖에 위치했다.


CEO들은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정부가 기술 부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 기술이 너무나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규제가 현실을 못 따라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설문 대상 CEO 중 71%는 정부가 민간 기업에 인터넷 콘텐츠를 일정 수준 규제하도록 유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보스 취재팀 = 김명수 국차장 / 박봉권 부장 / 윤원섭 차장 / 유주연 기자 / 전범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