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청사진 제시…"19일 자회사 CEO와 경영진 인사"
기사입력 2019-12-15 08: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실상 차기 신한금융그룹 회장 연임을 확정한 조용병 회장이 앞으로 3년간 그룹이 나아갈 방향을 정하기 위해 청사진을 제시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내년 1월 열리는 신한경영포럼을 앞두고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포럼은 전 그룹사 CEO와 경영진, 본부장이 모여 중장기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다.

조용병 회장이 최근 연임에 성공한 만큼 이 자리에서 제2의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발표할 전망이다.


먼저 오는 19일 자회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하는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가 열린다.

자경위는 조 회장을 위원장으로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했다.


이번에 인사 대상이 되는 자회사 CEO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김영표 신한저축은행장, 배일규 아시아신탁 사장, 유동욱 신한DS 사장, 김희송 신한대체투자 사장,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서현주 제주은행장,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사장 등이다.


이 가운데 가장 관심이 가는 곳은 주요 자회사인 신한카드다.

임영진 사장이 2017년 첫 선임된 이후 한차례 연임했다.

이번에 다시 연임될지가 주목된다.


조 회장은 이반 자회사 CEO 인사를 "성과와 역량에 따라 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은행 #오렌지라이프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