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양심 증언` 갈림길 선 아웅산 수지
기사입력 2019-12-08 17: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이 미얀마 내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 집단학살 사건과 관련해 국제사법재판소(ICJ)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로 향했다.

로힝야족 집단학살을 야기한 미얀마군의 책임을 두고 수지 고문이 정부군을 옹호하면 국제적 비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외무장관이기도 한 수지 고문은 헤이그에서 10~12일 열릴 ICJ 재판에 참석해 미얀마를 대표하는 대리인으로 활동한다.

앞서 서아프리카의 무슬림 국가인 감비아는 로힝야족이 불교 국가인 미얀마에서 '인종청소' 대상이 됐다면서 미얀마 정부를 집단학살 혐의로 ICJ에 제소했다.


이에 맞서 미얀마 정부는 "수지 고문이 외무장관 자격으로 ICJ에서 미얀마의 국가 이익을 지키기 위해 헤이그에 갈 변호인단을 이끌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얀마 실권자인 수지 고문이 대리인으로 직접 나서는 것은 ICJ 재판에서 질 경우 향후 국제사회에서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미얀마 정부 우려에 따른 조치다.


로힝야족 집단학살과 관련해 최근 국제사회에서 미얀마를 대상으로 일련의 사법 절차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때 인권과 평화의 상징이었던 수지 고문을 앞세워 국제적 비난을 정면돌파하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는 것이다.


앞서 미얀마군은 2017년 8월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서 종교적 탄압 등에 반발한 로힝야족 반군이 경찰 초소를 공격하자 대대적인 토벌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집단성폭행, 학살, 방화가 곳곳에서 벌어져 로힝야족 수천 명이 사망했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런 미얀마군의 행위를 '집단학살' '반인도범죄' '인종청소'로 규정하고 책임자 처벌을 추진하고 있으나 미얀마군과 정부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특히 수지 고문이 당시 대학살에 대해 군부를 옹호하는 등 비인권적 입장을 취하자 국제앰네스티 등 글로벌 인권단체는 수지 고문에게 수여한 인권상을 줄줄이 취소했다.

한국에서는 5·18기념재단이 2004년 수여한 광주인권상에 대해 철회를 결정했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