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내기업 절반 "내년 긴축 경영 계획"
기사입력 2019-12-08 15: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내 기업 다수가 현재 경기상황을 '장기형 불황'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절반가량은 내년에 '긴축경영' 계획을 세웠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8일 발표한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에 따르면 내년 주된 경영계획 기조로는 가장 많은 47.4%가 '긴축경영'이라고 답했다.


'현상 유지'는 34.1%, '확대 경영'은 18.5%로 각각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은 50.0%, 300인 미만 기업은 46.5%가 긴축경영을 계획한다고 했다.


연도별 경영계획 기조 추이를 보면 2016∼2017년 긴축경영에서 2018년 현상 유지로 바뀌었다가 올해 다시 긴축경영으로 돌아섰으며 내년에도 긴축경영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조사됐다.


긴축경영의 구체적 조치로 '전사적 원가 절감'(29.0%)과 '인력 부문 경영합리화'(25.0%)를 계획하는 기업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신규투자 축소'(15.3%)와 '사업 부문 구조조정'(13.7%) 등이 뒤를 이었다.


내년 투자계획도 '축소'가 39.4%로 가장 많았다.

'금년 수준'은 38.6%, '확대'는 22.0%에 그쳤다.


기업 규모별 투자계획은 300인 미만 기업의 경우 '금년 수준'이 39.8%로 가장 많았지만, 300인 이상 기업은 '축소'가 44.1%로 가장 많아 대기업이 더 소극적이고 보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 경영환경의 주된 애로 요인으로는 노동정책 부담(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을 꼽은 응답자가 33.4%로 가장 많았다.

내수 부진(29.1%), 대외여건 불확실성(16.8%), 기업규제 강화(10.3%)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0∼29일 경총 회원사와 주요 기업 206곳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300인 미만 기업이 162곳으로 78.6%를 차지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