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국형 원전 처음으로 적용한 신고리 3·4호 12년만에 가동
기사입력 2019-12-06 20: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한국이 독자 개발한 3세대 가압경수로 'APR1400'이 처음 적용된 울산 '신고리 원전 3·4호기' 건설 사업이 착공 12년여 만에 최종 마무리됐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울산 울주군 새울 제1발전소에서 '신고리 원전 3·4호기 종합 준공식'을 개최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준공 행사가 열린 원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1400㎿급 2기를 갖춘 신고리 3·4호기는 2000년 제5차 장기전력수급계획에 따라 2001년 건설기본계획이 확정돼 2007년 9월 착공했으며, 2016년 3호기에 이어 올해 8월 말 4호기를 준공했다.

현대건설, 두산중공업, SK건설 등이 시공사로 참여했고, 총사업비는 7조5000억원에 달했다.

APR1400은 1992년부터 10년간 약 2300억원을 들여 개발한 한국형 원전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신고리 3·4호기에 처음 적용됐고, 신한울 1·2호기와 신고리 5·6호기, 신한울 3·4호기 설계에도 적용됐다.

특히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에 첫 수출된 원전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올해 8월 미국 외 노형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에서 설계인증(DC)을 받으며 설계·운영 안전성을 국제적으로 공인받았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준공식에서 "신고리 3·4호기는 1992년 기술 자립을 목표로 시작된 신형 경수로(APR1400) 개발 역사를 담고 있다"면서 "UAE 원전 수출을 위한 참조 발전소로, 우리 원전이 세계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 장관을 비롯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과 같은 당 김기선 의원, 무소속 강길부 의원, 송철호 울산시장, 주한 외교사절, 유관기관 관계자, 지역 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종합 준공식에서는 신고리 3·4호기 종합 준공에 기여한 유공자 54명에 대한 훈장(2명), 포장(2명), 대통령 표창(8명), 국무총리 표창(10명), 산업부 장관 표창(30명) 등 포상이 진행됐다.

김상돈 한국수력원자력 본부장은 신형 경수로 최초 건설, 시운전 중 각종 문제 해결, 품질 관리 등 공로를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받았고, 원재연 한수원 처장은 건설 기술과 사업관리 총괄 등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아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했다.


정부 관계자는 "2017년 초에 3호기 준공식을 개최하려 했으나 당시 탄핵 정국 등 영향으로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4호기 준공을 마무리하고 유공자 선정 등 작업을 거쳐 종합 준공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건설 #두산중공업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