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토스, 하나銀과도 손잡아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기사입력 2019-10-16 00: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제3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경쟁에 토스(비바리퍼블리카)가 다시 한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15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10일부터 진행한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마감하고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토스뱅크 컨소시엄 지분 34%를 확보한 최대주주로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에는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 지분율로 2대 주주로 참여한다.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도 주요 주주로 토스뱅크에 합류했다.

1차 예비인가 당시 문제로 지적받았던 불안정한 주주 구성을 대폭 보완한 것이다.


올 상반기 1차 예비인가 신청 당시 토스와 대결 구도를 형성했던 키움뱅크는 인가 신청을 포기했다.

1차 예비인가 불허 후 이번에 재신청을 검토해왔지만 기존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하나은행 등이 이탈한 것이 최종 결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소상공인 소액주주가 모인 소소스마트뱅크와 개인 주주로 구성된 파밀리아스마트뱅크도 신청서를 냈지만 안정성 등 측면에서 유력 주자라고 보기는 어려워 사실상 토스뱅크가 혼자 참여했다는 평가다.


[김강래 기자 /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화투자증권 #한국전자인증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