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용대출 금리가 2.5%라고?"…은행들 협약기관 우대 논란
기사입력 2019-10-10 21: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시중은행들이 영업 협약을 맺은 대학과 공공기관 직원들에게 연 2.5%까지 개인신용대출을 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시중은행의 신용등급 1~2등급 개인신용대출 금리는 연 3.07~3.82%였다.

기관 직원들이 받은 금리가 이보다 연 1%포인트 가까이 낮은 것이다.

이 때문에 시중은행들이 기관 영업을 위해 일종의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신한은행이 평균 연 2%대 금리로 직원에게 개인신용대출을 해준 기관은 업무협약을 맺은 108곳 중 9곳에 이른다.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신한은행이 5월 취급한 개인신용대출 신용등급 1~2등급 고객 금리는 3.80%다.

거래 실적 등에 따른 우대금리를 고려하더라도 영업 협약을 맺은 기관 직원들에게 일반 고객보다 연 1%포인트가량 낮은 금리를 준 것이다.


신한은행이 기관 직원들에게 빌려준 개인신용대출 금리 평균을 계산하면 연 3.56%다.

1명에게 7%대 금리를 해준 곳 등 일부 기관을 제외하면 평균은 더욱 낮아진다.


우리은행, KB국민은행 등도 사정은 비슷하다.

우리은행은 6월 기준 영업 협약을 맺은 9개 기관 직원들에게, 국민은행은 4개 기관 직원들에게 평균 연 2%대 금리로 개인신용대출을 해줬다.

같은 기간 신용등급 1~2등급 개인신용대출 금리는 국민은행이 3.43%, 우리은행이 3.25%였다.


시중은행들은 지방자치단체 등 기관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해왔다.

대규모 예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내년부터 시행될 예대율 규제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기관을 확보하면 공무원 등 우량 개인 고객까지 얻을 수 있어 '일석이조'다.


하지만 은행이 기관과 협약을 오래 유지하려고 해당 기관 직원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해주는 관행이 이어지면서 형평성 문제가 제기된다.

이태규 의원은 "안정적인 위치에 있는 기관 구성원에게 일반인보다 싼 금리를 제공하는 것은 불공평하고, 다른 금융 소비자가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고금리에 시달리는 서민 입장에서 본다면 금융 부익부빈익빈 구조를 심화하는 관행"이라고 말했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