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대ENG, 2.6조 인니 최대 플랜트공사 수주
기사입력 2019-09-16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대엔지니어링이 인도네시아에서 총 2조6000억원에 달하는 플랜트공사를 수주했다.

올해도 해외건설 수주 '가뭄'이 이어지고 있지만 아세안 최대 산유국에서 사상 최대 공사를 수주하고 올 들어 누적 수주액이 4조원을 돌파하면서 승승장구 하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 (PT PERTA MINA)로부터 39억7000만 달러 규모의 인도네시아 발리파판 정유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를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중 현대엔지니어링 지분은 21억7000만달러(원화 약 2조6000억원)다.

인도네시아 플랜트 발주사업으로 사상 최대액이다.


발릭파판 정유공장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북동쪽으로 약 1000km 떨어진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 주(州)에 위치하고 지난 26일 발표된 인도네시아 신(新) 수도 부지와 20km 거리로 인접해 있다.

이번 사업은 발릭파판 정유공장의 기존 정유설비를 고도화 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기존 원유 정제 능력인 일일 26만 배럴(BPSD)에서 일일 36만 배럴로 생산량을 확대하고 설비를 추가해 강화되는 환경규제인 '유로5기준'을 만족하는 환경 친화적인 연료를 생산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모든 공정을 EPC(설계, 구매, 시공) 턴키(Turn Key) 방식으로 수행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53개월이다.


발주처 페르타미나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100%지분을 보유한 국영석유가스공사로 인도네시아 내 원유·천연가스에 대한 개발권과 전체 석유 90%를 처리하는 정제시설, 정유·석유화학 독점 판매망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페르타미나는 2026년까지 원유 정제능력을 현재 하루 100만 배럴에서 200만 배럴로 확충하기 위해 300억 달러를 투입하는 정유개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정유설비 현대화 및 신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한 이번 사업은 인도네시아 정유개발 마스터플랜이 가동되는 첫 번째 사업이다.

페르타미나가 추가로 계획하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는 큰 의미가 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5월 폴란드에서 플랜트 수주에 성공하면서 역대 최대 규모의 유럽연합(EU) 프로젝트 수주를 기록했다.

6월에는 미국 괌 전력청이 발주한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했다.


이번 인도네시아 페르타미나 발릭파판 정유개발 마스터플랜 사업 수주를 통해 신시장 개척과 시장다각화 전략이 지속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를 수주함으로써 2019년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 40억달러를 달성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장에서 메가(Mega)급 프로젝트를 수주하여 시장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지속성장하는 인도네시아 정유화학플랜트 시장에 당사가 지속적으로 참여 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사업 수행은 물론, 추가 수주를 위해 현지 파트너와 전략적 수주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