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시, `아파트 전자결재시스템` 내년 7월부터 보급
기사입력 2019-08-20 15: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시는 관리비 부과서류, 각종 점검일지 등 종이문서를 100% 전자화해 결재, 보관, 입주민 공개까지 모든 단계가 한번에 이뤄질 수 있는 아파트 전용 전자결재 시스템('S-apt')을 내년 6월까지 자체적으로 구축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는 시스템 구축이 끝나는 내년 하반기부터 신청 단지부터 순차적으로 시스템을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년간 10개 단지를 선정해 전자결재시스템을 시범 운영했고, 올해 초에는 '서울시 공동주택관리규약준칙'을 개정해 2021년부터 아파트 전자결재시스템의 사용 및 공개를 의무화했다.


서울시는 시스템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내년 7월부터 가칭 'S-apt 플랫폼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센터는 시스템 온라인 교육과 단지별 맞춤형 교육 등을 지원한다.

시는 또 S-apt 플랫폼에 자치구와 아파트 간 소통 전용 채널도 구축한다.

문서 수발신, 회람, 재난경보 발령 시 상황전파 기능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전자결재 시스템은 종이문서 분실, 위조, 훼손 등에 따른 문제점을 없앨 수 있고, 관리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입주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 아파트 내 분쟁과 비리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재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