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너도나도 `전기車·부품` 광주·울산 등 4곳 겹쳐
기사입력 2019-08-14 19: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길 잃은 지역형 일자리 ◆
지역형 일자리 사업의 또 다른 문제는 사업 대상이 전기차와 관련 부품 등 일부 사업에 편중돼 있다는 것이다.


현재 어느 정도 사업 윤곽이 나온 지역형 일자리 7곳 가운데 광주·군산·울산·강원 등 4곳이 전기차와 관련 부품 사업을 하겠다고 했다.


참여 기업은 대기업, 중소기업, 부품 업체 등 다양하지만 대부분 전기차를 생산하는 것이어서 수요 등을 감안해 업종 전환이나 품목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자리 사업을 총괄하는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4곳을 제외하고 30곳 넘는 지자체가 아이디어를 냈는데 전기차 등 신산업에 몰리는 경향이 짙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를 도입한 완성차 공장이 들어서는 빛그린산단을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로 조성 중이다.

2021년 말 생산에 나서는 완성차 공장은 처음에는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생산하지만 수년 내에 전기차로 차종 변경을 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부품 공장을 울산에 세우기로 결정하자 이화산단을 전기차 등 친환경차 부품 전용 산단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광주시가 추진하는 내용과 상당 부분 겹친다.

울산시는 현대모비스 외에 친환경차 관련 업체 2~3개를 추가로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전북 군산시는 옛 GM 군산 공장과 주변을 '전기차 클러스터'로 조성 중이다.

GM 공장을 인수한 명신컨소시엄은 2021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전기차(SUV) 5만대를 생산한다.

2025년에는 15만대를 자체 생산할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 등 중소기업 3곳과 부품 업체 12곳이 GM 공장에서 3㎞가량 떨어진 곳에 공장을 세운다.

2020년부터 전기버스와 전기차(소형 승용) 4000대를 생산한다.


강원도는 횡성군에 초소형 전기차 생산단지를 구축해 상생형 지역형 일자리 사업 공모에 신청할 예정이다.


이은규 울산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은 "상생형 일자리는 지자체가 일자리 모델을 만들어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지역 산업 여건에 맞는 업종을 발굴해야 한다"면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곳까지 신산업이라는 이름으로 뛰어드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박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모비스 #모비스 #대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