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민주평화당 심야 의총 이견만 확인한 채 종료…반당권파 '대안정치연대' 결성키로
기사입력 2019-07-17 01: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근 내분이 심화된 민주평화당이 앞으로의 진로를 놓고 심야 의원총회에서 끝장 토론을 벌였지만, 이견만 확인한 채 끝났습니다.

평화당은 어제(16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심야 의총을 열어 제3지대를 위한 노선과 방안을 두고 토론을 벌였지만, 시작 2시간도 안 돼 종료됐습니다.

의원총회에서 제3지대를 주장하며 비대위 체제를 요구해왔던 반당권파와 기존 체제를 유지하자는 당권파 의원들은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당권파 의원들은 독자행동을 위해 '대안정치연대'라는 결사체를 만들기로 결의했습니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등 민주평화당 의원 10명이 구성한 '대안정치연대'는 기득권 양당체제를 극복하고 한국정치를 재구성 하기 위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결사체에는 기존에 당권파로 분류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비롯해 박주현 최고위원, 조배숙 의원, 황주홍 의원, 김광수 의원, 그리고 독자 노선을 걸어온 김경진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평화당 의원들이 모두 포함됐습니다.

반당권파가 결국 '제3지대'를 위한 자체 노선을 걷겠다고 공식 선언함으로써, 평화당의 분당은 점차 가시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이동화 기자 / idoido@mbn.co.kr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