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5G 로밍 세계 첫 서비스…SKT, 스위스서 17일 개시
기사입력 2019-07-16 20: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SK텔레콤LG유플러스가 각각 스위스와 핀란드에서 5세대(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로써 한국은 5G 상용화에 이어 5G 로밍 서비스도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SK텔레콤은 16일 스위스 1위 이동통신 사업자인 스위스콤과 손잡고 17일 0시부터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위스콤은 가입자 약 600만명을 보유한 스위스 1위 통신 사업자로 지난 4월 17일부터 스위스 내 취리히와 제네바 등 11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013년 7월 스위스콤과 유럽 최초로 LTE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 인연을 이어가 지난 5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테스트를 진행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 기념으로 연말까지 baro 요금제에 가입하고 스위스를 방문하는 고객이 추가 비용 없이 5G 로밍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용 패턴을 분석한 뒤 5G 로밍 요금제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구매 고객만 5G 로밍 서비스를 쓸 수 있지만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조만간 LG전자 V50씽큐를 보유한 고객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19일부터 핀란드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현지 협력사는 가입자 600만명을 보유한 핀란드 1위 유·무선 통신사인 엘리사다.

엘리사는 지난달 북유럽 국가 중 최초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했고, 지난달 24일 LG유플러스를 방문해 5G 네트워크 구축 현황과 품질 고도화 활동을 배우기도 했다.


LG 유플러스 역시 5G 로밍 서비스 첫 개시를 기념해 핀란드로 출국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5G 로밍 서비스 무료 체험 이벤트를 진행하고, 추후 5G 로밍 요금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LG유플러스LG전자 V50씽큐를 쓰는 고객에게 5G 로밍 서비스를 우선 지원하고, 추후 상용 테스트를 통해 단말기 지원 범위를 넓힌다.


KT는 지난 5월 차이나모바일과 5G 로밍을 세계 최초로 시연하면서 기술력은 입증했으나 상용화 시점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KT 관계자는 "당사 최초 5G 로밍 상용화 대상 국가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금년 내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물론 5G 서비스를 쓰는 고객들이 본격적으로 다양한 나라에서 5G 로밍을 이용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본적으로 아직까지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국가가 많지 않고, 각국이 5G 서비스에 사용하는 주파수도 다양하기 때문이다.

현재 출시된 5G 단말기들이 복수 주파수를 수용하지 않기 때문에 최적화와 상용 테스트에도 시간이 걸린다.

스위스콤과 엘리사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3.5㎓ 대역 주파수를 이용하기 때문에 국내 통신사들도 비교적 빠르게 테스트를 마치고 로밍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SK텔레콤 #LG유플러스 #LG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