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송가인 父 “논두렁서 핑 돌아 자빠질 뻔”…송가인 “원래 저러셔”(아내의 맛)
기사입력 2019-06-25 22: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내의 맛’ 가수 송가인 아버지가 딸 못지않은 예능감을 뽐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한산한 진도에서 일상을 보내는 송가인 부모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 어머니는 “(송)가인이 먹일 보양식 좀 해가야 한다. 민어철이니까 민어를 사야겠다”며 시장으로 향했다.

그러자 송가인 아버지는 “나도 요새 어지럽더라”며 “오늘도 논두렁에서 핑 돌아서 자빠질 뻔했다”고 기습 오필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들은 송가인 어머니는 “당신은 꼭 아기 같은 짓만 한다. 가인이는 공연해야 하니까 먹여야 하지 않겠냐”고 타박했고, 이들의 투닥케미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부모님의 모습을 본 송가인은 “아빠가 원래 저러신다. 제가 맨날 개그맨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