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선재 ‘섀도우버스 코리아 오픈’ 우승
기사입력 2019-06-24 18: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액토즈소프트의 e스포츠 자회사 브이에스게임(VSGame, 대표 구오하이빈)는 ‘섀도우버스 코리아 오픈 2019’에서 오선재 선수(Tsubaki)가 우승을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오선재 선수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섀도우버스 코리아 오픈 2019’ 결승전에서 한우현 선수(HANWOOHYEON)을 3대0으로 꺾고 우승컵을 들었다.

8강에서 한우현에게 패배의 쓴맛을 맛봤던 오선재는 결승 무대에서 복수에 성공했다.



1세트에서 위치를 꺼내 든 오선재는 체력적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 수호골렘으로 필드를 틀어막고 19번이나 증폭된 ‘진실의 선고’를 피니시 카드로 내면서 역전승을 거뒀다.


2세트는 네크로맨서 미러전이 펼쳐졌다.

오선재는 후공이 절대적으로 불리한 대결에서 필드 컨트롤에 주력하며 기회를 엿봤다.

한우현의 추종자를 계속 끊어내며 주도권을 잡은 오선재는 ‘금절의 일격’으로 한 번에 10의 피해를 입히고 승리했다.


기세를 탄 오선재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강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로얄을 선택했다.

하지만 경기가 생각처럼 풀리지 않았고 한우현의 거센 저항에 오선재의 체력은 14로 떨어졌다.


오선재는 여섯 번째 턴에서 장고 끝에 ‘불굴의 기사 베인’을 필드에 소환했다.

매 턴마다 성장을 거듭하는 ‘불굴의 기사 베인’은 계속 필드에 남아 한우현을 괴롭혔고 이 카드가 끝까지 살아남으면서 오선재에게 우승컵을 안겼다.


오선재는 “첫 번째 한국 대표로 선발돼 영광스럽다”며 “그 동안 ‘섀도우버스 월드 그랑프리’에서 한국 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는데 그 염원을 풀고 싶다.

우승을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선재는 12월경 일본에서 총 상금 11억원을 놓고 펼쳐지는 ‘섀도우버스 월드 그랑프리 2019’ 한국 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 추가로 열리는 대회에서 한 명의 국가대표가 더 선발된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액토즈소프트 #SG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