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영종·강화로 번진 `붉은 수돗물` 공포…식당까지 손님 `뚝`
기사입력 2019-06-18 00: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시한폭탄 노후인프라 ①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7일 인천시청에서 주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물은 생활의 기본입니다.

지금 며칠째 입니까? 기본 의식주를 보장해주세요.'(인천시청 청원게시판 게시글)
인천 시민이 19일 동안 붉은 수돗물(赤水·적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서구에서 시작돼 바다 건너 영종도, 강화도까지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더 이상 안전지대가 없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적수 관련 민원은 초기에 비해 현저히 감소했으나 불안한 마음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적수 사태는 지난달 30일 인천광역시 서구 검암·백석·당하동 지역 주민들이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들 지역은 서울시 송파구 풍납취수장에서 뽑아 올린 한강물을 공촌정수장에서 정수한 물을 공급받는다.


시는 사태 당일 풍납취수장이 정기 점검에 들어가자 이들 지역에 팔당취수장 물을 취급하는 수산정수장 물을 임시로 공급했다.

이러한 수계 전환 과정에서 수압이 일시적으로 급상승했고, 이 때문에 노후된 수도관에 붙어 있는 이물질이 떨어져 가정에 배달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구발 적수 사태는 시간이 지나면서 영종도와 강화도로까지 확산됐다.

피해 지역에 거주하는 전체 주민만 69만2000명에 달한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전날까지 서구와 영종 지역에서만 적수 관련 민원 2만2737건이 접수됐다.

적수 신고가 1만5621건(69%)으로 가장 많고 피해 보상(5122건), 수질 검사 요구(1080건)가 뒤를 이었다.

피해 신고를 보면 서구는 지난 10일 이후, 영종도는 13일 이후 현저히 줄고 있다.

16일 서구에서는 69건, 영종도에서는 35건 접수됐다.


인천시의 부실한 초동 조치가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이 나온다.

시가 상수도 본관 끝머리에 몰리는 이물질 방류(말관 방류)에 의존하는 사이, 영종·강화도까지 피해 지역이 확산되는 빌미를 제공했다는 지적이다.

인천시도 "말관 방류 등 응급 대처를 중심으로 초기에 대응했는데 궁극적 해결책이 되지 못했다"면서 잘못을 인정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 몫이 되고 있다.

지난 7일 서구에서는 수돗물 때문에 피부질환이 생겼다는 신고가 100여 건 접수됐다.

10일 서구 한 중학교 1학년 학생 13명은 복통 등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때까지도 시는 적수와 탁수가 육안상 현저히 줄고, 수질 검사 결과가 기준치를 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일관했다.

지금도 서구와 영종도, 강화도 150개교에서는 급식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히 문제는 식수 공포가 언제 해결될지 알 수 없다는 점이다.

서구 한 식당 관계자는 "매출이 30% 이상 급감했는데 이 부분에 대한 실효적 대책이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7일 책임을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지만, 이미 때가 늦었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박 시장은 이달 하순까지 기존 수질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인천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