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무엇이든 물어보살` 함소원, 남편에게 주는 용돈이 50만 원?
기사입력 2019-05-27 16: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함소원 진화 부부의 등장으로 보살 캐슬의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른다.


오늘(27일) 방송될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10회에서는 요즘 대세 18살 차 한중 부부 함소원, 진화가 보살들을 찾아와 두 사람의 능력(?)을 평가한다.


이날 함소원은 보살들을 만났다는 반가움에 앉기도 전부터 근황을 얘기하며 속사포로 토크를 선보일 뿐만 아니라 선녀보살 서장훈을 능가하는 막강 수다력을 발산해 웃음을 선사한다.


한 달 용돈 50만 원이 너무 적다는 남편 진화의 고민에 서장훈과 함소원이 팽팽한 기 싸움을 벌여 관심이 집중된다.

서장훈은 중국 부자로 소문난 남편 진화에게 50만 원이 터무니없이 적은 돈이라며 그녀에게 용돈을 올리라고 호통을 친다고. 하지만 함소원도 이에 큰 목소리로 대응하며 그의 멘탈을 탈탈 터는 돌직구 한마디를 던진다고 해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가 대폭소를 안길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다둥이 맘이 되고 싶다'는 함소원의 고민에 보살들이 영혼을 끌어 모아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수근은 신들린 촉으로 두 사람의 관상을 보며 둘째 아이의 성별을 말해주는가 하면 서장훈은 기상천외한 합방 날짜를 점지한다고 해 과연 두 사람의 점괘가 함소원, 진화 부부를 만족시킬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18살 차 연상연하 부부 함소원과 진화의 화끈한 고민은 오늘(27일) 방송되는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