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윤상현 "정치적 차이 뒤로 하고 '반문연대'해야"
기사입력 2018-11-09 19: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정치적 차이를 뒤로하고 반문재인 연대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대한민국 바로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에서 "절체절명 위기 순간에 서로 통합하지 못하고 분열하면 가까운 장래에 대한민국 붕괴와 파산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또 "바른미래당이나 우리 당이나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마지막 진지를 구축해 합작해 정치독재에 맞서느냐 아니면 들러리 위성정당으로 남아 부스러기로 연명할지 선택만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당내 계파갈등에 대해선 "친박, 비박을 거론하는 것은 정말 아무도 관심 없는 무의미한 당내 멱살잡이"라며 "국민들은 '너희가 뭘 잘났냐'고 비난받기 좋은 그림이고 집권세력이 학수고대하는 장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말로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 1년 안에 단일대오를 구축해야 한다"며 "반문 단일대오로 맞서 집권세력과 당당하게 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최형규 기자 / choibro@mbn.co.kr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