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결과는 아쉽지만…광주, KIA전 약세 벗어난 김대현
기사입력 2018-04-17 20: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지난해, 김대현(21·LG)에게 광주는 좋지 않은 기억으로 가득했다.

3번 등판해 2패 평균자책점 12.15. 아니, KIA 자체가 부담스럽긴 했다.

잠실 포함 KIA전 4번 등판 2패 평균자책점 11.74였다.

다른 어떤 상태 팀보다 훨씬 좋지 않은 수치다.

지난 시즌 KIA가 워낙 강했다지만 김대현 입장에서는 힘겨운 상대가 분명했다.


악연은 이어졌을까. 김대현은 17일 올 시즌 두 번째 KIA전에 선발로 등판했다.

첫 번째는 지난 1일 잠실 KIA전. 당시는 5⅔이닝 4피안타 2사사구 2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비교적 선방했지만 더 약세인 광주 원정경기 등판이 기다렸다.


김대현(사진)이 17일 광주 KIA전서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다.

사진=MK스포츠 DB

김대현의 광주, KIA전 약세는 두 경기를 종합했을 때 상당부분 완화된 듯하다.

이날, 실점을 피하지는 못했지만 버텨내고 버틴 피칭을 펼쳤다.

5회 2사까지 109개를 던지며 8피안타 4볼넷 4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부터 투구 수가 많았고 5회 이상은 쉽지 않아보였다.

그럼에도 류 감독은 김대현이 스스로 매조짓길 원했는지 쉽게 바꾸지 않았고 만루위기, 결국 볼이 많아지더니 김민식에게 결정적 2타점 적시타를 맞고 최성훈과 교체됐다.


교체된 최성훈이 추가실점을 하지 않으며 김대현의 실점은 4점으로 끝이 났다.

비록 승리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지만 김대현 입장에서는 KIA, 광주에서의 어려움을 어느 정도 털어냈다는 점에서 약간의 의미를 찾을 수는 있었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