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소 가득’ 류중일 감독 “투수, 타자 다 잘해주고 있다”
기사입력 2018-04-17 18: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5연승 쾌속행진 중인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입가에 미소가 가득했다.


류 감독은 17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선발이 잘 던져주고, 타자들도 잘 해줬다”며 지난 연승기간 선수단 모습에 흡족해했다.

“선발투수가 5회, 6회 퀄리티스타트를 해주면 타선도 어느 정도 점수를 내줄 수 있다”며 기본적이지만 쉽지 않은 승리공식이 잘 이뤄지고 있다고 반색했다.


특히 마운드에 대한 신뢰를 내비쳤다.

LG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김대현을 시작으로 타일러 윌슨, 차우찬-헨리 소사-임찬규로 이어지는 선발진이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중심을 잡아줬고 이는 연승의 기틀이 됐다.

류 감독은 “야구는 투수놀음 아니겠나. 투수가 강해야 우승을 할 수 있다”며 “(새로 온) 윌슨도 잘해주고, 소사도 잘 해준다.

두 외인이 잘해주는데다가 우찬이도 날씨가 풀리면 더 잘할 것이다.

김대현은 얼마 전부터 그림이 좋아졌다.

여러 선수들이 잘 해주니 본인도 좋고 팀도 좋다”고 반색했다.


류중일(사진) LG 감독이 최근 상승세인 팀 분위기를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한편 스프링캠프 기간 무릎 부상을 당했던 이형종의 복귀도 임박했다.

류 감독은 이날 이형종의 복귀시점이 늦어도 다음 주안에는 이뤄질 것이라 설명했다.

다만 빠르면 금주 마산 원정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