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B, 14시간 검찰 `마라톤 조사` 종료…조서 검토 시작
기사입력 2018-03-15 00: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명박(77)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피의자 조사가 약 14시간 만에 마무리됐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가 끝나고 바로 피의자 신문조서 검토를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오후 11시 55분께 이 전 대통령의 조사를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작성한 신문조서를 검토한 뒤 귀가할 예정이다.


조서 검토는 진술과 조서 내용이 일치하는지, 용어나 취지가 제대로 기재됐는지 등을 변호인과 함께 확인하고 서명 날인을 해야 끝난다.


방대한 조사 내용 탓에 검토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의 귀가 시점도 15일 새벽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22분께 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오전 9시 50분부터 조사를 받았다.


이후 오후 5시까지는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검사가 다스 등 차명재산 관련 의혹을, 오후 5시 20분부터 조사 종료까지는 특수2부 송경호 부장검사가 삼성 등 뇌물 의혹을 캐물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러나 이 같은 혐의점에 대해 "알지 못하거나 관여한 바 없다"는 취지로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