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추리의 여왕2’ 최강희X권상우, 새 살인사건 수사 돌입(ft.달달로맨스)(종합)
기사입력 2018-03-14 23: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신미래 기자] ‘추리의 여왕2’ 최강희가 여학생 살인 누명을 벗기기 위해 나선다.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서는 유설옥(최강희 분)이 다니는 입시 학원생이 살인사건 용의자로 체포됐다.

버스 안에서 여자의 치마 안을 찍은 몰카범을 잡은 유설옥. 그는 마음을 다잡고 경찰 시험에 재도전 했다.

경찰 시험을 위해 학원을 다니게 된 유설옥은 매일 아침 일찍 학원에 나와 맨 앞자리를 차지하는 여학생에 관심을 갖는다. 그러던 중 여학생의 소매에 피가 묻은 것을 발견하고 의아해 했다.

그때 하완승(권상우 분)이 학원 교실 안으로 들어와 여학생을 살인 용의자로 체포했으나 유설옥은 여학생이 살인범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살인사건 현장이 눈앞에 있지만 유설옥은 시험 준비를 위해 눈을 감았다.

그러나 한 남학생이 유설옥에게 용의자로 붙잡힌 여학생은 살인범이 아니라고, 무죄를 밝혀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이후 유설옥은 그 사건을 신경 쓰게 된다.

방송 말미에는 유설옥이 “윤미주는 범인이 아닐지 몰라”라고 말하며, 하완승과 본격 수사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설옥과 하완승은 틈틈이 달달한 로맨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입시 학원에 다니는 유설옥에게 “젊은 남자들 득실득실하다” “스터디, 이거 다 수작이다. 여자들 꼬시려고 하는 거다” 등 질투했다. 또 유설옥은 하완승이 살인 용의자로 체포된 여자에게 “얼굴이 순하다”고 말하자 “형사님 여자 보는 눈 없다”며 귀여운 질투를 선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