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MB 아들 이시형, 연일 긴급회의…증거인멸 지시 정황
기사입력 2018-02-14 19: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검찰이 수사망을 조여오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가 뜻밖에도 서울 서초동의 영포빌딩에 모습을 보였습니다.
증거를 없애고 관련된 인물들과 입을 맞추려 시도한 정황이 MB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유호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이른 아침, 영포빌딩 다스 사무실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가 들어갑니다.

▶ 인터뷰 : 이시형 / 다스 전무
- "어떤 일로 출근한 건지 여쭤봐도 될까요?"
- "…."

취재진을 피해 모습을 감춘 이 전무는 그제와 어제 연이틀 동안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전무는 회의에서 검찰이 삭제됐던 파일을 되살려낸 것을 알고 직원에게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앞서 검찰 조사를 받은 직원을 상대로 계좌현황에 대해 진술했는지 캐물으며, 수사에 대비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증거를 없앨 것을 지시하고, 관련자들과 입을 맞춘 것으로 의심 가는 대목입니다.

검찰은 영포빌딩을 소유하고 있는 청계재단의 간부가 수사 단서를 없앤 혐의를 발견해 오늘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전무가 체포된 재단의 사무국장에게 자료 파기를 지시하고, 미처 없애지 못한 하드디스크가 있는 점을 질책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유호정 / 기자
- "검찰은 조만간 이시형 전무를 불러 다스 실소유주 의혹은 물론, 증거 인멸 지시 정황에 대해서도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유호정입니다.[uhojung@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