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SS501 김형준, 故이호연 대표 애도 “아버지 같은 분, 잊지 않겠습니다”(전문)
기사입력 2018-02-14 16:2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김솔지 기자] SS501 김형준이 DSP미디어 이호연 대표를 추모했다.

14일 김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5살 아무것도 모르는 중학생이었던 저를 지금의 김형준으로, 그리고 SS501로 이끌어주신 그 시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를 아들처럼 생각해주시며 제 아버지와 같으신 분이셨고, 지금의 제가 당당하게 살아올 수 있게 해주신 것도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2005년 데뷔 이후로 앞만 보고 살아오면서도 단 한순간도 이호연 사장님을 잊지 않고 살아왔습니다”라며 고인을 그리워했다.

김형준은 “8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병상에서 많은 시간을 힘들게 보내신 걸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 이제는 어깨에 지고 계셨던 무거운 짐들은 다 내려놓고 부디 그곳에서는 인자한 웃음만 지으며 평온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라고 애도했다.

이호연 대표는 이날 새벽 세상을 떠났다. 지난 2010년 뇌출혈 증상으로 쓰러진 후 오랜 투병생활을 이어왔던 이 대표는 최근 증상이 악화돼 지난 13일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14일 새벽 끝내 숨을 거두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이며, 15일 정오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발인은 18일 오전 7시이다.

이하 김형준 글 전문.

15살의 아무것도 모르던 중학생이었던 저를 지금의 김형준으로 그리고 SS501로 이끌어주신 그시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저를 아들처럼 생각해주시며 제 아버지와 같으신 분이셨고 지금의 제가 당당하게 살아올수 있게 해주신것도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2005년 데뷔 이후로 앞만보고 살아오면서도 단 한순간도 이호연 사장님을 잊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8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병상에서 많은 시간을 힘들게 보내신걸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 이제는 어깨에 지고 계셨던 무거운 짐들은 다 내려놓으시고 부디 그곳에서는 인자한 웃음만 지으시며 평온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제가 할수있는건 열심히해서 좋은모습으로 보답하는길 밖에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존경하는 제 아버지이신 이호연 사장님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평생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고생 많으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랑합니다 이호연 사장님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