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운 우리 새끼’ 김소연 “남편 이상우의 요리, 오래 걸리지만 맛있어”
기사입력 2018-01-14 22: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신미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소연이 남편 이상우의 요리 실력을 극찬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소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소연은 “결혼 전에는 제일 걱정된 게 요리였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소연은 “반찬 종류를 많이 시도하는데 제일 맛있었던 거는 두부조림, 감자조림, 잡채다. 사소한 밑반찬을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요리 이야기를 다던 중 김소연은 “요리 얘기 하나 해도 돼요?”라며 조심스럽게 남편 이상우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이상우 씨가 어느날 점심을 책임지겠다고 앉아 있으라고 했다. 스파게티를 해준다고 했다. 이상우 씨는 꼼꼼해서 오래 걸리는 편이다. 점심으로 해준다던 스파게티를 저녁에 먹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밀가루 반죽을 다해서 면을 만든다. 반죽을 해서 칼국수처럼 만들었다. 정성을 담아서 요리를 하고 싶은 마음이었던 것 같다. 정말 맛있었다”며 남편 요리 실력을 칭찬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