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마지막 축제, 감회 남달랐던 김주성 “발목 부러져도 덩크하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8-01-14 19: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학생) 황석조 기자] 마지막 올스타전을 치른 베테랑 김주성(38·DB). 감회가 새로웠던 그에게 기억에 남을 하루였다.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출전한 김주성. 다른 여타 선수들보다 더욱 특별했다.

올 시즌 후 은퇴를 선언하며 현재 마지막 시즌을 치르고 있는 그는 올스타전 역시 마지막 여정.
이미 전날(13일) 후배들과 함께 참가한 3X3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모교를 빛낸 그는 이날도 단연 주목 받을 스타. KBL도 레전드의 마지막 축제에 대한 예우를 다했다.

1쿼터 경기 타임아웃 때 그의 활약이 담긴 영상이 흘렀고 이어 코트에 선 김주성은 “올해는 이 자리에 못 설 줄 알았다”며 “팬 여러분 감사하다.

즐거운 시간 되셨으면 좋겠다”고 감사인사를 선사했다.


김주성(사진)에게는 프로생활 마지막 올스타전이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사진(잠실학생)=천정환 기자

경기 후 더욱 감회가 새로운 표정으로 인터뷰실을 찾은 김주성은 “매번 이야기하지만 이번 올스타전에 뽑힐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감사한만큼 코트에서 제가할 수 있는 것을 다하려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성은 실제 경기에서도 후배와 함께한 앨리웁 덩크, 그리고 그 외 멋진장면들을 대거 연출하며 팬들로부터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김주성은 “발목이 부러지더라도 덩크를 하고 싶었다”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잘하는 선수들과 함께 사진도 찍고 축하도 받고 기분 좋았다.

후배들에게 감사하다”고 거듭 마음을 전했다.


김주성은 “젊은선수들이 남다르다.

행사를 준비하는 데 있어서도 적극적으로 준비하더라. 지금 농구가 많이 죽어있지만 젊은 선수들이 노력한다면 (인기를) 되살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다”고 후배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아직 이른 시점이기에 은퇴 후 구체적인 계획은 만들기 전이라는 김주성. 다만 “팀이랑 이야기 중이다.

공부를 더 하는 쪽으로 가닥 잡고 있다”고 지도자 코스를 계획 중임을 시사했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B #진도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