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車 유리 얼었을 때 대처요령은?
기사입력 2018-01-14 13: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근 폭설과 한파로 자동차 앞 유리·창문이 얼어붙는 경우가 많다.

녹이는 데 시간도 한참 소요되는 탓에 바쁜 출근길 성에를 마주한다면 그야말로 '대략 난감'이다.

자동차 유리가 얼었을 때 대처 요령을 소개한다.


성에를 제거해보겠다고 급한 마음에 플라스틱이나 금속제 도구로 긁어내는 것은 금물이다.

유리에 흠집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얼음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상태에서 와이퍼를 작동하면 모터가 망가질 수도 있다.


유리가 얼어붙었을 때는 눈을 대강 훔친 뒤 차 히터를 틀어 송풍구를 유리쪽으로 향하게 해 얼음을 어느 정도 녹인 뒤 긁어내는 게 좋다.


유리를 급하게 녹이기 위해 온수를 붓는 운전자들도 있다.

이는 급격한 온도 변화를 초래해 유리가 손상될 수 있다.

또 김서림이 심해질 수 있는 원인이 되기도 해 피하는 것이 좋다.


주차할 때 신문지나 종이박스 등으로 유리를 덮어두는 것도 하나의 요령이다.

또 와이퍼 세워두면 고무로 된 와이퍼 블레이드가 유리에 얼어붙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와이퍼가 얼었다면 억지로 떼지 말고 드리이기등의 간접적인 열을 가해 얼음을 녹이는 것이 좋다.


또 주차할 때에 창문을 조금 열어두면 차 내·외부의 온도차이가 줄어들어 성에가 끼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