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섬총사` 김희선 "광고는 같이 찍기" 통큰 의리에 강호동-정용화 "좋지!"
기사입력 2017-06-19 22: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섬총사' 강호동-김희선-정용화가 지켜질지 모를 약속을 했다.

'섬총사'를 하는 동안 광고 모델 섭외가 들어오면 셋이 같이 출연해야 하기로 한 것.
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 올리브 ‘섬총사(연출 박상혁)’ 5화에서는 '연예대상'에 빛나는 김종민이 강호동과의 친분으로 우이도를 찾은 깜짝 방문, 멤버들과 가마솥밥을 함께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종민과 함께 하는) 7년만의 야외버라이어티다”라는 강호동의 말처럼, 둘은 과거 호흡을 살리며 웃음을 날렸다.


섬총사와 김종민은 가마솥에 밥을 지어 어머니들이 준 반찬과 함께 맛있게 저녁을 먹은 뒤 아이스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겼다.

밥을 먹고 난 뒤 김희선이 아이스커피를 마시는 것만으로도 화보가 연출됐다.

커피를 마시던 중 김희선은 섬총사에게 "우리 '섬총사' 찍는 동안 광고 섭외 들어오면 같이 하기"라며 통큰 의리를 제안했고, 멤버들은 당연히 좋아라했다.


섬총사와 김종민은 김희선이 가져온 블록 게임을 시작했다.

블록 게임을 처음 하는 강호동은 게임의 늪에서 빠져나올 수 없었다.

여기에 오랜 게임인생으로 노하우를 쌓은 김종민과 김희선이 합을 맞추며 강호동을 쥐락펴락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김희선이 빨래집게 중 어느 것이 가장 아플지 본인에게 직접 테스트하며 신중하게 골라오면, 김종민이 느 부위가 가장 아픈지를 알려주어 강호동을 골탕먹인 것.
한편, 이날 달타냥 태항호는 며칠이 지나도 ‘태양이’로 부르는 집주인 할머니와 함께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잘생겨질 순 없지만 더 못생겨질 순 없다’는 확고한 미용 철학 하에 할머니와 함께 얼굴 팩을 하는 등 따뜻한 시간을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sje@mk.co.kr

sj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