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별별며느리` 이주연, 혼수 자금 스트레스에 `기절`
기사입력 2017-06-19 21: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별별며느리' 이주연이 쓰러졌다.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별별며느리' (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 11회에서는 혼수 자금에 스트레스 받던 황금별(이주연 분)이 기절해 실려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해순(김영옥 분)은 박상구(최정우 분)의 집에서 잠들었다.

신영애(조경숙 분)와 최한주(강경준 분)는 강해순을 찾기 위해 박상구의 집으로 향했다.


이 가운데 최한주는 박민호(차도진 분)와 마주쳤다.

박민호는 최한주에게 “시간이 별로 없다”며, 장태풍(장성원 분)의 고소 건을 두고 협박했다.


이후 최한주는 박민호에게 연락해 “보자. 어디로 가면 되냐”고 물었다.

이에 장태풍은 “죽이 되든 밥이 되든 내가 빌겠다”며 최한주를 말렸지만, 최한주는 “박민호가 바라는 건 내 무릎이다”라며 씁쓸해했다.


한편, 황은별(함은정 분)은 최한주를 기다리다 바람 맞았다.

이에 황은별은 “오기만 해봐. 내가 얼마나 까칠하고 무서운 여자인지 보여줄 거야”라며 씩씩댔지만, 막상 최한주에게 연락이 오자 “내일 봐요”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황은별은 집으로 향했고, 나명자(김청 분)와 황금별이 계모임 아줌마들에게 당해 울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흥분한 나명자가 “경찰서 가서 대보자”며 분노한 가운데, 황호식(남명렬 분)까지 도착했다.


황호식은 상황을 알고 난 후 “간도 크다”며 혀를 찼다.

이어 황호식은 “오늘 이후로 은별이는 유럽 갈 준비하고, 당신은 자금 안에서 혼수 준비하고, 금별이는 신부 수업 열심히 받아”라고 상황 정리를 해 황금별과 나명자를 당혹케 했다.


황금별은 황호식에게 “왜 아빠는 은별이 편만 드냐”며 씩씩거렸고, 이후 화장실에서 기절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