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가 끝나는 내일(25일)부터 국내 주요 기업들이 지난해 4분기와 연간 실적을 발표합니다.

24일 각사 공시에 따르면 오는 25일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을 시작으로 26일 현대차, 27일 LG에너지솔루션·LG전자·LG디스플레이·기아·포스코홀딩스 등이 작년 4분기 실적을 내놓습니다.

이어 실적을 발표하는 기업은 30일 삼성SDI·삼성중공업·GS건설, 31일 삼성전자·LG화학·LG생활건강·현대제철, 2월 1일 SK하이닉스 등입니다.

2월에는 네이버(3일), SK이노베이션(7일), 금호석유화학(8일), 롯데케미칼(9일), 카카오(10일), CJ제일제당(13일), 한화솔루션(16일) 등이 실적을 공시합니다.

앞서 잠정 실적을 공개한 '실적 풍향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어닝 쇼크'에 빠지면서 실적 눈높이는 낮아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69% 급감한 4조3천억원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메모리 반도체 수요 부진과 스마트폰 판매 둔화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LG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역시 65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90% 넘게 줄었습니다.

분기 최대 매출에도 원자잿값과 물류비 인상 등에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했습니다.

'반도체 겨울'이 길어지면서 SK하이닉스는 10년 만에 분기 적자로 전환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립니다.

석유화학업계도 시황 악화로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롯데케미칼의 4분기 영업손실 추정치는 1천493억원으로 3분기 연속 적자가 유력한 상황입니다.

LG화학의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5.4% 감소한 3천338억원, 금호석유화학은 72.65% 급감한 1천136억원으로 각각 추산됐습니다.

철강 역시 시황 침체의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포스코홀딩스는 작년 4분기에 제품 가격 하락에 침수 피해 복구 비용까지 발생하면서 영업손실 4천억원을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현대제철의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도 전년 동기보다 96.78% 급감한 257억원에 그쳤습니다.

국제유가와 정제마진 급락에 정유업계의 4분기 실적 전망도 어둡습니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S-OIL)의 4분기 영업손실 추정치는 각각 1천428억원, 349억원입니다.

반면 경기 침체에도 자동차와 배터리는 상대적으로 호실적이 예상됩니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시장 침체에도 반도체 수급난 완화에 생산량을 회복해 작년 4분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이 유력합니다.

현대차와 기아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각각 3조1천84억원, 2조3천114억원입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각각 103.2%, 96.7% 증가한 수치입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초 잠정실적 발표에서 4분기 영업이익이 2천37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13.6%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SDI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5천1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49% 증가했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