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이 오늘(24일) 이사회를 열고 현재 음료(Refreshment)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이정애 부사장을 LG그룹의 첫 여성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로 내정했습니다.

이정애 신임 사장은 LG생활건강 신입사원 공채 출신 최초의 여성임원입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이 신임 사장은 생활용품사업부장, 럭셔리화장품사업부장·음료 사업부장을 역임해 LG생활건강 전체 사업과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CEO로 내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신임 사장은 1986년 입사해 생활용품 분야에서 마케팅 업무를 시작한 이후 헤어케어, 바디워시, 기저귀 등 다양한 제품군의 마케팅을 담당했습니다.

이 사장은 2011년 생활용품사업부장 선임 이후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어려운 사업환경을 헤쳐왔으며 제품 프리미엄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생활용품시장 일등 지위를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아 LG그룹 최초의 공채출신 여성 사장이 됐습니다.

부사장으로 승진한 2015년 말부터는 럭셔리 화장품 사업부장을 맡아 '후', '숨', '오휘' 등 LG생활건강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하는 데 힘을 쏟았습니다.

특히 궁중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후는 '왕후의 궁중문화'라는 차별화된 감성 가치를 고객들에게 전하며 럭셔리 마케팅을 적극 펼쳐 2016년 단일브랜드로 연매출 1조 원을 돌파했으며, 어려운 대외환경에도 성장을 거듭해 2018년에는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연매출 2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이 사장은 2019년 이후 음료 사업을 맡아 소비트렌드에 발맞춘 제품 육성과 적극적인 마케팅, 유연한 채널 전략으로 성장을 견인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야외활동이 제한적인 상황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온라인과 배달음식 채널의 커버리지를 확대해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등 주요 브랜드가 성장했습니다.

한편, 지난 18년간 LG생활건강을 이끌었던 차석용 부회장은 후진에게 길을 터 주기 위해 용퇴를 결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외에도 이번 인사에서 일본 법인장을 맡고 있는 오상문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켜 Beauty 사업부장으로 보임하고, 하주열책임을 상무로 승진시켜 전략부문장으로 선임했으며, LG경영개발원에서 권순모 상무를 정도경영부문장으로 전입시켰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