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하는 탄소절감 설비를 구축해 2050 넷제로 달성 기반을 마련한다.

LG화학은 17일 공장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와 부생가스인 메탄으로 플라스틱을 만드는 메탄건식개질(DRM) 설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DRM은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 기술의 한 종류로 기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50% 이상 저감하고 주요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하는 획기적인 탄소저감 설비다.

LG화학은 이번 DRM 공장을 외부 라이선스 기술이 아닌 자체 기술로 구축하고, 이산화탄소 전환에 핵심이 되는 촉매까지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

'독자 개발한 기술'로 상용화에 성공한 것은 LG화학이 국내 최초다.


[이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