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다고 떨어진 사기가 오르나"…러시아 내놓은 대책 보니 '황당'

[사진출처 = 연합뉴스]
침공 초기만 해도 금세 끝날 것만 같았던 우크라이나 전쟁이 7개월째 접어들면서 러시아군의 사기도 크게 떨어진 모습이다.


더군다나 대반격에 나선 우크라이나 군이 하르키우를 비롯해 동부 돈바스의 루한스크주까지 빼앗긴 영토를 수복하면서 러시아군은 또 다시 고비를 맞게 됐다.


이에 러시아는 군 사기 저하와 병력 부족에 시달리자 그 해결방법으로 병사들이 탈영할 경우 형량을 2배로 늘리는 법안을 통과 시켰다.


AP통신은 20일(현지시간) 러시아 하원은 이 같은 내용을 비롯해 군기 위반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번 개정안으로 동원령이나 계엄령 중 부대를 탈영한 병사에 대해 최대 징역 10년까지 처벌할 수 있다.

기존에는 징역 5년까지였다.


또 이번 개정안에는 자발적으로 항복하는 병사는 최대 10년, 약탈을 저지른 병사는 최대 1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이번 개정안은 상원 승인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정식으로 발효된다.


AP통신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파병된 러시아군 중 일부가 전투를 거부하고 전역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이번 개정안이 도입됐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이지움에서 퇴각하는 러시아군 중 일부가 편지 10통을 남기고 갔다는 보도도 나왔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5일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주의 요충지 이지움을 지키고 있던 러시아 병사들이 남긴 10통의 편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퇴각하기 열흘 전 쓴 것으로 추정되는 이 편지에는 "더 이상 싸울 수 없다.

상부에 강제 전역 시켜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자신을 모스크바 지역의 대공 미사일 소대장이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휴식이 부족하고 정신적 피로 누적으로 더는 우크라이나에 영토에서 특수 작전 임무 완수를 거부한다"고 적었다.


또 다른 병사가 쓴 편지에는 "건강은 악화하고 있지만 의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강제 전역을 요청한다"고 썼다.


이 외에도 결혼과 자녀 출산 등을 이유로 휴가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는 내용도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