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현지시간)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이 19일 거행됐다.


이날 장례식에는 각국 지도자는 물론 세계 유명 인사들이 여왕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기 위해 런던에 모여들었다.


이런 가운데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뉴욕포스트는 이날 샌드라 오가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장례식에 쥐스탱 트리도 캐나다 총리가 이끄는 조문단의 일원으로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캐나다 국민훈장 수훈자 자격으로 이번 조문단에 합류하게 됐다고 장례식 참석 배경을 설명했다.


국민훈장은 캐나다가 지난 1967년 자치령 공포 100주년을 맞아 만들어진 것으로 컴패니언, 오피서, 멤버 순서로 등급이 구분된다.


샌드라 오는 지난 6월 문화예술 부문에서의 공헌을 인정받아 오피서 부문의 국민훈장을 받았다.


샌드라 오의 팬들도 트위터에 장례식 예복 차림을 한 그의 사진을 공유하며 관심을 보였다.


캐나다 오타와에서 학자 부모 사이에 태어난 샌드라 오는 몬트리올 영화학교를 졸업한 후 1994년 영화 '이중 행복'으로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2005년 미국 TV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에서 한국계 미국인 의사 역을 맡아 스타가 됐다.


2018년에는 드라마 '킬링 이브'의 이브 폴라스트리 역으로 아시아인 최초로 골든 글로브 TV부문 드라마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