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연합뉴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미국자동차협회(AAI)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정만기 KMAM 회장은 "IRA는 중국의 잠재적 전기차 시장지배력을 감안해 미국의 자국 내 전기차 산업 기반 확대 정책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
\인다"며 "다만 한국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이므로 한국산(전기차)은 미국산과 동등한 취급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존 보첼라 AAI 회장은 정 회장의 말에 동의한다며 "전기차 산업기반을 확대하려면 배터리 광물·부품 등 기반산업 확대가 동시에 이뤄져야 하는 만큼 북미나 FTA 체결국에서 생산된 원료나 부품을 비롯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이나 일본에서 생산된 원료 및 부품도 인정해줘야 한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IRA 입법이 산업 관점보다는 정치적 관점에서 이뤄졌던 것을 감안해 미국 정치권을 설득해볼 것이라며 말했고 한국의 외교적 노력도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IRA로 인해 북미에서 생산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한국산 전기차는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돼 현대차와 기아는 미국 내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