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분할 재상장 이틀째인 오늘(30일) 인적 분할 신설회사인 SK스퀘어 주가가 10% 넘게 하락했습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SK스퀘어는 전 거래일보다 8천 원(-10.53%) 내린 6만8천 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K스퀘어는 장 초반 전 거래일보다 5.92% 상승한 8만500원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로 전환한 뒤 낙폭을 키웠습니다.

존속회사인 SK텔레콤 역시 동반 약세를 보였습니다.

이날 SK텔레콤은 3천400원(-5.87%) 떨어진 5만4천50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사업 성장성이 높은 SK스퀘어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리면서 두 회사의 주가 차이는 전날 종가 기준 1만8천100원으로 벌어졌으나 이날 SK스퀘어가 급락하면서 주가 차이가 1만3천500원 상당으로 좁혀졌습니다.

양사 기준 주가는 거래 정지 직전일(10월 25일) 주가(30만9천500원)의 20%인 6만1천900원이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유·무선 통신사업을 담당합니다.

SK스퀘어는 SK하이닉스, SK쉴더스(전 ADT캡스), 11번가, 원스토어 등을 자회사로 둔 지주회사입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