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삼성생명수`에 이어 프리미엄 햅쌀상품 `삼성생명미`를 마켓컬리를 통해 출시했다.

일당백미, 든든플러스귀리, 올인원잡곡 3종으로, 삼성생명 인기 보험상품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사진 제공 = 삼성생명]

'일당백미', '든든플러스귀리', '올인원잡곡'
보험상품이 '쌀'로 재탄생했다? 삼성생명이 26일 마켓컬리에 유기농햅쌀 '삼성생명미(米)'를 출시했다.

지난 4월 출시한 '삼성생명수(水)'에 이은 삼성생명의 두번째 이색 마케팅 상품이다.

판매금액의 일부(한 셋트당 1000원)는 지역아동센터 식비로 지원한다.

'삼성생명수(水)' 역시 판매금액의 일부를 환아 의료비 지원사업에 사용하기로 한 바 있다.


'삼성생명미(米)'는 올해 수확한 국내산 프리미엄 햅쌀 3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유기농 백미, 귀리, 잡곡(보리5곡) 각 450~500g씩 1.45kg이며, 재사용이 가능한 용기에 개별 포장되어 선물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각 쌀의 이름은 삼성생명의 인기 상품인 'New종합건강보험 일당백' '든든플러스 종신보험' 'New올인원 암보험'에서 각각 따왔다.

라벨 옆 면의 QR코드를 스캔하면 각 상품의 상품설명서를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의 자연스러운 관심을 유도하는 일종의 '넛지 마케팅'이다.

삼성생명은 최근 트렌드에 맞춰 친근하고 자연스럽게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해 이와 같은 방식을 기획했다.


배미향 삼성생명 마케팅팀장(상무)은 "삼성생명미(米) 출시로 친근한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고, 사회 환원을 통해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트렌드에 발맞춘 신선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 변화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악사손보는 김장철을 앞두고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에 김장김치를 기부했다.

기욤 미라보 AXA손해보험 대표이사(오른쪽)와 권기용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 관장이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악사손해보험]

AXA(악사)손해보험은 김장김치를 준비했다.

악사손보는 재가장애인 가구의 겨울나기 지원을 위한 김장김치를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에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악사손보는 김장철을 앞두고 금전적·신체적 어려움을 겪는 재가장애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정서적 지원을 위해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과 함께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


악사손보는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에서 기욤 미라보 AXA손해보험 대표이사와 권기용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 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부한 김장김치는 용산구 내 130여 가구의 재가장애인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기욤 미라보 AXA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서비스 이용 및 외출이 제한돼 기본적인 생활 유지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가장애인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악사손보는 모두의 인생 파트너로서 어려운 이웃들의 건강 및 정서 관리에도 향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