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표적 전기차업체인 테슬라의 주가가 1000달러를 돌파해 마침내 ‘천슬라’를 달성했다.

시총도 1조 달러를 넘어섰다.


테슬라의 주가는 2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12.66% 폭등한 1024.86달러를 기록했다.

테슬라가 1000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가 급등으로 테슬라의 시총은 1조 달러를 넘어섰다.

이날 마감가 기준 테슬라의 시총은 1조270억 달러다.


시가총액 1조달러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 페이스북만 보유한 대기록이다.

페이스북은 최근 내부자 고발 이슈로 인해 1조달러 클럽에서 이탈했다.


이날 테슬라 주가가 급등한 것은 렌터카 업체 허츠가 테슬라 전기차 10만 대를 주문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허츠는 이날 2022년 말까지 테슬라의 보급형 세단 ‘모델3’ 10만대를 구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해당 거래액은 42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테슬라는 지난 3분기 16억2000만 달러 순이익을 거두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