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가 총 3000억원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자본확충에 따라 수신 가능한 금액도 수 조원 늘어난다.

토스뱅크는 25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총 3000억 원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증자를 통해 총 6000만 주가 신규 발행되며,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6000만 주 가운데 보통주는 4500만 주, 전환주는 1500만 주이고 기존 주주들의 주식 보유 비율에 따라 배정한다.

주금납입일은 10월 28일로, 유상증자를 마치면 토스뱅크의 납입자본은 2,500억 원(10월 5일 기준)에서 5500억 원으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자기자본비율 8% 기준으로 토스뱅크가 예금을 받을 수 있는 예수부채 한도도 7조원까지로 늘어난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