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준서가 친동생에게 라이벌 의식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친동생을 작업실로 초대한 육준서의 모습이 그려졌다.


육준서의 동생 육준희 씨가 육준서의 작업실을 찾았다.

육준희 씨는 "전역한 지 4개월 됐다"며 "SSU에서 복무했다"고 밝혔다.

육준서는 "제가 UDT를 가니까 (동생이) UDT는 싫다고 했다"며 "동생이 수영을 잘해서 SSU에 갔다"고 설명했다.


육준서는 "SSU랑 UDT랑 묘하게 그런 거 있지 않아?"라며 "두 부대가 가깝다"며 "단체로 구보를 뛰다가 만나는 지점이 있다"고 했다.

이어 "저희 부대 사람들은 SSU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공격했다.

이에 육준희 씨는 "저희 부대도 신경 안 쓴다"고 받아쳤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은 매니저와 스타의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