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김홍국 회장. 하림 제공.
하림이 오늘(14일) 'The미식 장인라면' 미식회를 온·오프라인으로 열고 라면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습니다.

The미식 장인라면은 '분말스프' 대신 사골 등으로 20시간 우려낸 '육수'를 사용했습니다.

윤석춘 하림 사장은 "스프로 분말하는 과정에서 재료가 고온에 노출되는데, 그러면 재료가 가진 자연의 맛과 풍미를 잃을 수밖에 없다"며 "하림은 그 해답을 국물에서 찾았다"라고 밝혔습니다.

윤 사장은 육수뿐만 아니라 라면의 다른 중요 요소인 면과 건더기도 차별점을 갖췄다고 밝혔습니다.

건면은 물 대신 닭 육수로 반죽해 육수와 싱크로율을 높였으며 '제트 열풍 건조 방식'으로 면에 국물이 잘 배도록 했습니다.

건더기는 표고버섯, 청경채 등 신선하고 안전한 야채를 수급해 크게 썰어 자연의 맛과 풍미를 살렸습니다.

윤 사장은 "HMR 제품을 장인이나 셰프를 통해 요리로 격상하고, 가정에서 쉽게 미식을 즐길 수 있게 하는 게 목적"이라며 "매출 목표는 1조5천억 원"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해서는 "여러 곳에서 문의가 오고 있으나 현재는 국내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하림은 라면으로 시작한 'The미식 브랜드'를 즉석밥, 만두, 핫도그 등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입니다.

한편 이날 미디어데이에 셰프로 등장한 김홍국 회장은 "즉석밥 등 앞으로 고급화된 The미식 브랜드 제품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며 "자연의 맛을 살린 제품들을 선보이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