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국 2분기 집값 상승률 6.8%…주요 55개국중 31위
기사입력 2021-09-19 09: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는 가운데 한국의 주택가격이 2분기에 상대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9일)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Global House Price Index)에 따르면 한국의 2분기 주택가격은 1년 전보다 6.8%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조사 대상 55개국 가운데 31위에 해당하는 상승률입니다.

한국은 올 1분기에 5.8% 올라 56개국 중 29위를 기록했다가 이번에 순위가 내려갔습니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9.2%에 달했습니다.

코로나19에 대응한 경기부양책으로 막대한 유동성이 풀리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있습니다.

환율과 물가가 불안한 터키가 주택가격 상승률이 29.2%로, 6분기째 1위를 고수했습니다.

뉴질랜드(25.9%), 미국(18.6%), 호주(16.4%), 캐나다(16.0%) 등 선진국이 주택가격 상승세를 주도했습니다.

선진 10개국 평균 상승률은 12%에 달했습니다.

이중 미국이 1분기에 13.2% 올라 2005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데 이어 2분기엔 한층 더 치솟았습니다.

호주도 2분기 상승률이 2003년 이후 가장 가장 높았습니다.

이번에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국가가 18개국에 달했습니다.

2분기에 주택가격이 하락한 국가는 인도(-0.5%)와 스페인(-0.9%) 등 2개국에 불과했습니다.

한국을 비롯해 나이트 프랭크가 개발도상국으로 분류한 10개국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평균 4.7%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편이었습니다.

나이트 프랭크는 미국에서 주택담보대출 신청이 하락하는 등 일부 국가에서 주택 수요가 둔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고 뉴질랜드, 영국 등의 국가에서는 금리 인상 전망이 매수 심리를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이성민 기자 / smlee@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