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저를 모르는 분도 응원해줬는데"…석연치 않은 실격에 날아간 역도 동메달
기사입력 2021-08-02 09: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쉬운 판정으로 용상에서 아예 기록을 내지 못해 실격 판정을 받은 한국 여자 역도대표팀 김수현(26·인천광역시)이 거듭 "죄송하고 창피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수현은 지난 1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76kg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06kg을 들어 올렸지만 용상에서 1~3차 시기를 모두 실패해 실격되고 말았다.


인상 1차시기 106kg에 성공한 김수현은 2차시기 109kg, 3차시기 110kg를 모두 실패했다.


김수현은 용상에서도 3번 주어진 기회를 모두 실패했다.


1차시기 138㎏에 도전했지만 들어올리지 못했고 2, 3차 140㎏도 실패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이 나왔다.


용상 1차 138kg에 도전한 김수현은 바벨을 머리 위로 올렸다.

2차 시기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두번 모두 실격 판정이 나왔다.

다른 국제 대회에서는 '굿리프트'(성공) 판정이었다.


이날 동메달을 딴 아레미 푸엔테스(멕시코)의 합계 기록은 245kg이었다.

만약 김수현이 2차 시기에만 성공했어도 총 246kg로 동메달을 가져갈 수 있었다.


경기를 마친 후 김수현은 인터뷰에서 "창피하다.

내가 너무 작아진 느낌"이라며 "나를 개인적으로 모르시는 분도 응원하셨는데 부끄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2008년 장미란 선수가 베이징 올림픽에서 세계 신기록(326kg)으로 우승한 장면을 보고 역도에 입문한 김수현은 당시 중학교 2학년이었다.

김수현은 "지금 역도를 무척 좋아한다"며 "2024년 파리올림픽에 꼭 출전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올림픽] 아쉬운 김수현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이 1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76kg급 용상 1차 시기에서 실패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8.1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힘차게! 힘차게!'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이 1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76kg급 용상 1차 시기에서 바벨을 들어 올리고 있다.

2021.8.1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