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샌즈는 팀이 의지할 수 있는 선수다" 日언론 또 극찬
기사입력 2021-08-01 06: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샌즈는 팀이 의지할 수 있는 타자다.

"
일본 언론이 또 한 번 제리 샌즈(34.한신)을 극찬했다.

팀이 기댈 수 있는 공격력와 인품을 갖고 있다는 뜻이다.


샌즈는 한신 선수들 중 유일하게 올림픽 브레이크 기간 동안 미국을 다녀오지 않았다.


샌즈가 삭발한 머리로 홈런을 치며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한신 SNS

가족들과 입국을 서두른 덕에 샌즈는 현재 가족과 함께 일본 생활을 하고 있다.


기러기 아빠가 됐던 다른 외국인 선수들과는 달랐다.

이에 한신은 외국인 선수들에게 미국을 다녀올 수 있도록 하는 특혜를 베풀었다.


후반기서 도움을 받아야 하는 외국인 타자들이 향수병에 걸리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였다.


그 사이 샌즈는 팀 훈련에 합류해 구슬땀을 흘렸다.


누가 시켜서 한 훈련이 아니다.

팀 플레이어로서 팀 원이 참석하는 훈련에 당연히 참석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사실 샌즈가 휴가를 요청해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었다.

다른 외국인 선수들은 최소 2주 이상 휴가가 보장이 됐다.

체력 관리 등을 생각하면 그 편이 나았을지도 모른다.


성적이 나빴다면 얘기가 달라질 순 있다.

하지만 샌즈는 전반기서 나름 제 몫을 다해냈다.


타율 0.273 17홈런 50타점을 올렸다.

출루율은 0.350으로 높지 않았지만 장타율이 0.510이나 되며 OPS는 0.860으로 양호했다.


특히 득점권 타율이 0.333이나 될 만큼 찬스에 강한 모습을 보이며 중심 타자 몫을 톡톡히 해냈다.

당당하게 휴가를 요구할 수 있는 성적이었다.


그러나 샌즈는 팀과 함께하는 것을 택했다.

팀의 모든 훈련 스케줄을 소화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갈라쇼'로 불리는 일본의 연습 경기에도 꾸준히 출장하고 있다.

팀 입장에선 귀하지 않을 수 없는 선수다.


닛칸 스포츠는 "한신 5번 제리 샌즈 외야수가 갈라쇼 매치에서 2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1회 2사 1, 2루의 기회에서 다카하시의 패스트볼을 좌익수 앞으로 끌어내는 선제 적시 타점을 올렸다.

이것이 결승점이 됐다.

마르테와 수아레스 등 외국인 선수들이 일시 귀국한 가운데 외국인 야수로는 유일하게 일본에 잔류해 훈련했고 5경기 중 4경기에 출전했다.

리그전 재개를 향해서 의지할 수 있는 외국인 타자가 기어를 올려 간다"고 표현했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