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또 조국 꺼내든 與 "조민 진실 드러나…검찰 감찰 착수해야"
기사입력 2021-07-27 11: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재판 출석 전 발언하는 조국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묻힐 뻔했던 진실이 마침내 드러났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감찰을 촉구했다.

조 씨의 서울대 세미나 참석 여부를 놓고 증인 장 모씨가 "비디오 속 여학생의 정체는 조 씨가 맞다"고 증언을 번복하자 더불어민주당이 반격에 나선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날조된 진실 앞에 국론이 분열되고 국민 갈등 역시 최고조 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선택적 수사에 조국 가족 ,장 씨 가족 두 가정이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며 "성공을 예단했던 검찰 각본 가족 인질극이 양심고백에 의해 조기종영됐다"고 말했다.


안경 고쳐쓰는 윤호중 원내대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윤 원내대표는 "검찰 위증교사와 권력남용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며 "독직폭행만 범죄가 아니라 독직협박도 형법상 범죄 죄목에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제까지 검찰의 날조된 진실 앞에 힘겨운 투쟁이 국민 몫이 돼야 하느냐"며 "검찰은 즉시 감찰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권 보호관도 진상규명을 하고 공수처도 사건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윤 원내대표는 "한 줌도 안 되는 검찰권력의 유지를 위해 국론마저 분열시킨 그 사람이 책임지기는커녕 오히려 국민통합을 운운하며 야당 대권주자로 나서는 현실은 뭐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며 "통탄할 노릇"이라고 직격했다.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