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속보] '양궁 막내' 김제덕·안산, 혼성전서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
기사입력 2021-07-24 17: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국 양궁의 '무서운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첫 금메달을 따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김제덕과 안산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 무대의 첫 종목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첫 올림픽 양궁 혼성전 메달리스트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혼성전은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됐다.


아울러 김제덕과 안산은 이번 도쿄 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리스트가 되는 영예도 안았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