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건희 회장 단독주택 210억 매물로 나왔다…상속세 마련 관측
기사입력 2021-06-26 16: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소유했던 서울 이태원동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매도자 희망 가격은 210억원이다.

일각에서는 이 회장 유족들이 자택 매각대금을 상속세에 보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01-34 및 135-35 대지와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이 물건은 1069㎡ 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인 A·B동으로 이뤄져 있다.

A동은 건축면적 215㎡에 연면적 488㎡이며, B동은 건축면적 150㎡·연면적 327㎡다.

이 회장은 2010년 10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 10월 이 회장이 별세하면서 소유권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 넘어갔다.

지분은 3대2대2대2 비율로 나눴다.


매도 희망가 210억원은 3.3㎡당 6500만원으로 전해졌다.

올해 공시가격(154억6000만원)보다 60억원 가까이 높다.

부동산 정보업체 밸류맵에 따르면 이 지역 단독주택 실거래 가격은 3.3㎡당 5900만~6200만원이다.


세무업계에서는 유족들이 매각대금을 상속세에 보탤 것으로 본다.


삼성 측 관계자는 "이 회장 자택 매각 건은 유족들의 개인사로 관련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종혁 기자 /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