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나 혼자 산다’ 쌈디, 부모님 위한 어버이날 깜짝 선물X조카 육아 [M+TV컷]
기사입력 2021-05-07 23: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나 혼자 산다’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재소환된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부모님을 위한 어버이날 깜짝 선물 플렉스를 펼친다.

오늘(7일) 오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부모님을 위해 준비한 쌈디의 어버이날 깜짝 선물 플렉스를 공개한다.

쌈디는 조카 ‘채채’를 위해 떨리는 손으로 일일 ‘쌈스토랑’을 오픈한다. 누군가를 위해 처음으로 상을 차렸다는 쌈디가 직접 차린 조카 채채의 밥상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쌈디와 조카 채채는 하트 모양의 치즈로 장난을 치며 알콩달콩 케미를 선보였다는 전언이다.

애타게 엄마만 찾는 조카 돌보기에 쌈디가 지쳐갈 때쯤 쌈디의 부모님이 구세주처럼 등장한다. 반가운 마음으로 맞이하는 쌈디와 달리 집에 들어서자마자 손녀부터 찾는 부모님의 외면에 쌈디의 소외감이 폭발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고된 육아에 체력이 방전된 쌈디는 어머니가 차려주신 호화스러운 집밥에 식욕이 없다는말이 무색할 정도로 폭풍 먹방을 선보여 폭소를 자아낸다.

또한 쌈디는 어버이날을 맞이해 부모님 맞춤형 선물 플렉스로 부모님을 감동시킨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사고에 아수라장이 펼쳐져 그 감동은 오래 가지 못했다.

쌈디는 가족을 위해 “더 많이 일하고 더 많이 벌자”로 마인드가 바뀌었다며 넘치는 가족 사랑을 보여주는 한편 끝나지 않는 조카 육아와 부모님의 폭풍 잔소리에 결국 넉다운 되고 말았다는 후문이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