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 강남구, 장기 압류 부동산 211건 공매처분
기사입력 2021-03-09 09: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 강남구청사 전경.
서울 강남구가 오늘(9일) 전국 51개 세무서와 89개 지자체가 압류 조치를 해놓고 장기간 방치한 부동산 211건을 찾아내 상반기까지 공매 처분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신호진 강남구 세무관리과장은 "후순위 압류권자인 지자체가 적극적인 행정으로 압류 부동산을 강제 매각처분하는 첫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지방세징수법에 따른 것입니다.

지방자치단체장은 이미 그 재산을 압류한 기관이 압류 재산을 오래도록 매각하지 않을 경우 매각 처분 통지를 할 수 있고, 기관이 통지를 받고도 3개월 내 조치하지 않으면 매각할 수 있습니다.

강남구는 지난해 3월부터 관내 체납자 소유 압류 부동산의 등기부등본 3천619건을 열람해 전수조사한 후 압류의 실익 여부를 파악해 체납액 16억7천200만 원에 해당하는 부동산 211건을 공매 대상으로 선정했습니다.

구는 이 가운데 12건을 선순위 압류권자인 세무서 등에 통보해 자산관리공사에 공매를 의뢰토록 하고, 2건은 압류를 해제하도록 했습니다.

나머지 197건은 구가 직접 공매를 의뢰할 예정입니다.

신 과장은 "이번 체납징수기법이 널리 전파된다면 다수의 압류기관이 행정력 낭비를 최소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십 년간 압류 부동산에 대한 권리를 포기한 체납자에게는 개인회생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