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국 기업 4분기 실적 호조…"2년 만의 첫 증가세"
기사입력 2021-03-05 15: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의 대표적인 상장업체들을 포괄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소속 기업들의 순이익이 2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CNN 방송이 4일(현지 시간) 보도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금융정보 제공업체인 팩트세트가 지난주 추산한 S&P500 기업의 작년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3.9% 증가했습니다.

이는 2019년 4분기 0.8% 늘어난 뒤 2년 만의 첫 증가세라고 팩트세트는 설명했습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전하던 미국 경제가 작년 4분기에는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4.1%(연이율 기준)에 달하는 등 호전된 상황이 반영된 수치입니다.

미국 증권사들은 작년 12월 초에만 해도 기업들의 4분기 실적이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주택시장 호조, 견조한 기업 투자 등에 힘입어 실적이 애초 예상보다 좋아졌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올해 기업 실적에 대한 전망도 밝은 상황입니다.

팩트세트가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올해 4개 분기 모두 두 자릿수의 이익 증가세가 예상됩니다.

다만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등은 여전히 하방 위험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 구교범 인턴기자 / gugyobeom@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