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기선의 '수소 드림'…아람코와 손잡다
기사입력 2021-03-03 20: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대중공업그룹이 주요 계열사를 중심으로 수소 사업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에 본격 착수했다.

조선·정유·건설기계 등 '중후장대'에서 미래 유망 산업인 '친환경'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변화에 나선 것이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 최대 주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부사장·사진)이 이를 진두지휘하고 있어 경영권 승계 작업에도 속도가 붙는 모습이다.


3일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수소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세계 최대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정 부사장과 아흐마드 알사디 아람코 테크니컬 서비스 부문 수석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사는 수소 및 암모니아 등을 활용해 협력 모델을 구체화하고 공동 연구개발(R&D)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현대오일뱅크는 아람코와 '탄소제로' 공정 실현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람코로부터 액화석유가스(LPG)를 수입한 뒤 수소 생산 설비를 통해 '블루수소(이산화탄소(CO2)를 포집해 저장한 수소)'를 생산하고 탈황설비에 활용하거나 차량 및 발전용 연료를 판매할 계획이다.

공정 과정에서 발생한 CO2를 아람코에 공급함으로써 탄소제로 공정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현대오일뱅크는 2040년까지 300개 수소 충전소를 구축해 생산한 수소를 판매하기 위한 공급망을 갖출 계획이다.


두 회사는 친환경 연료인 암모니아를 활용한 사업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아람코로부터 '블루암모니아(고순도 암모니아)'를 제공받아 2024년까지 설립 예정인 액화천연가스(LNG) 보일러의 연료로 일부 활용할 방침이다.

암모니아를 발전소 연료로 활용하면 CO2가 크게 줄어 친환경 공정이 가능해진다.


이와 함께 조선 사업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전 세계 조선사 중 최초로 LPG와 CO2를 동시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선박과 암모니아 운반·추진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수소·암모니아 사업이 본격화될 경우 관련 선박을 수주할 것이라는 기대도 모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월 한국조선해양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의 연내 기업공개(IPO) 추진을 공식화했다.

이를 통해 1조원 규모의 자금을 마련해 수소·암모니아 추진선 등 친환경 선박 개발에 투입하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미포조선은 지난해 10월 한국선급과 선박 등록기관인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 액화수소운반선 기본인증서를 발급받았다.

지난해 7월에는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암모니아 추진 선박에 대한 기본인증서를 받기도 했다.


정 부사장은 이번 협약과 관련해 "수소 드림(Dream)을 꿈꾸는 양사가 협력해 내딛는 첫걸음"이라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아람코와 함께 수소·암모니아 등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 선도 그룹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알사디 수석부사장도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미래 에너지 연료인 블루수소 및 블루암모니아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며 "탄소 포집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대중공업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구축도 한층 속도를 내게 됐다.

실제 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는 수소 연료전지를 지게차와 굴착기에 적용하기 위한 R&D에 주력하고 있다.

또 다른 계열사인 현대에너지솔루션과 현대일렉트릭도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 개발과 생산 설비 확보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9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현대중공업지주 산하에 '미래위원회'를 출범했다.

정 부사장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주요 계열사 인력들이 파견돼 위원으로 참여했다.

위원회는 수소를 비롯해 인공지능(AI) 및 로봇 등 미래 산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한다.

현대글로벌서비스의 프리IPO(상장 전 투자 유치)를 통해 확보하는 8000억원도 신사업 개발에 투입할 계획이다.

지난달 현대중공업지주는 이사회를 열고 현대글로벌서비스 지분 38%를 미국 사모펀드인 KKR에 매각하기로 했다.


[이윤재 기자 /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